일기록 형식으로 담은 일상 속 가장 내밀한 시적 순간

<지구 종말과 인간 말종 회의> 저자 우정

입력시간 : 2019-10-31 17:31:46 , 최종수정 : 2019-10-31 17:31:46, 허상범 기자



책 소개


 <지구 종말과 인간 말종 회의>는 우정 시인의 시집이다.

 고딕(Gothic). '몇 월 며칠'의 일상 속에서 발견한 가장 내밀한 시적 순간을 일기록 형식으로 담았다. 무심코 지나가는 일상의 순간, 가장 내밀하고 치열한 시간을 고딕이라는 장르로 해석한 시집이다. 3년 동안 일기만으로는 지나칠 수 없는 개인의 일상과 일상 속에 침투한 역사적 순간을 봄부터 겨울까지, 1일부터 31일까지, 0시부터 24시까지 60여 편의 시로 남겼다. 

 시인은 예언서나 묵시록 같은 느낌을 살려 시 전체가 회의록, 일기록 형식을 따랐으며, 독립출판물로 처음 쓴 시집 <서울사람들>의 '0, 1, 01'이라는 시의 시구에서 제목을 따와 '지구 종말과 인간 말종 회의'로 지었다.

 시인은 말한다.

 "하수구 아래를 하염없이 보는 검은 길고양이, 한 그루처럼 얽혀 있는 벚나무들, 옥상 위의 휘어진 나무... 일상 속에 있는 고딕(Gothic)입니다. 뾰족한 첨탑의 교회 건축과 괴기로운 것, 어딘지 어둡고 서글픈 내면과 비참한 서정이 특징인 '고딕'이라는 장르를 시로, 시집으로 승화하였습니다."



<출처: 다시서점>



저자 소개


 저자: 우정

 

 시인이자 로망시에(romancier)입니다. 시집 <서울사람들>, 소품집 <리얼 로맨티스트>, 수필집 <분홍으로 물든 나날>을 썼습니다. 출판사 '서울로망'을 운영 중으로, 글을 쓰고 책을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. 고딕과 오컬트, 록과 퇴폐미를 추구하며 장르적인 모호함을 꿈꾸고 있습니다. 혼자 놀기의 신이자 반항 정신의 장인이기도 합니다. 현재는 문예동인 <데카당스;DECADENCE>;DECADENCE>에 홀로 소속되어 있습니다.



목차


 9월 9일 묵시의 기록  11 / 9월 10일 종말의 풍경  13 / 10월 1일 점과 별  14 / 10월 3일 No need proof  15 / 10월 5일 사나운 꿈자리  17 / 10월 10일 1010  19 / 10월 30일 설거지 그네  20 / 11월 14일 서울의 밤  21 / 11월 22일 끼리끼리  22 / 12월 1일 몰지식 리얼리즘  24 / 12월 12일 그림자의 도시  25 / 12월 25일 무덤의 주인  32 / 1월 8일 살아남은 자들의 시(時)  33 / 1월 14일 비슷한 것  35 / 1월 16일 보랏빛  36 / 1월 17일 떨기나무의 기적  38 / 1월 18일 살아남은 자들의 도시  39 / 1월 23일 강풍이 부는 날  40 / 1월 26일 죽인 것  41 / 1월 30일 시계, 사계, 그리고 공통분모로서의 세계  42 / 2월 8일 아들의 충고  46 / 2월 15일 테이블  47 / 2월 16일 빗소리  48 / 2월 19일 백서(白書)  49 / 3월 4일 희망  50 / 3월 6일 갇힘  52 / 3월 7일 버스 안에서  53 / 3월 27일 먼지 속  54 / 4월 4일 절대적 절대  55 / 4월 5일 떡갈고무나무  56 / 4월 11일 시  57 / 4월 12일 서(書)  58 / 4월 13일 성(城)  59 / 4월 14일 첫번째집 순대국  60 / 4월 15일 없으므로  62 / 4월 16일 격렬하게 불타는 곳  63 / 5월 5일 지나가는 길  64 / 5월 8일 심연  65 / 5월 14일 장미의 이름으로  66 / 5월 15일 법 앞에서  67 / 5월 30일 에어컨을 껐다가 껐다가  69 / 6월 6일 현충일  70 / 6월 7일 밤의 바다와 별의 주인  71 / 6월 9일 고전적이면서 현대적인 것  72 / 6월 18일 청춘  74 / 6월 22일 불면과 불멸  75 / 6월 24일 가로수 길 위에서  76 / 6월 25일 세로로 긴 직사각형  78 / 7월 2일 냉장고 파먹기  79 / 7월 15일 개미들  80 / 7월 18일 의인들  81 / 7월 25일 검은 녹초  83 / 7월 30일 오래된 영화  84 / 8월 8일 술과 담배와 나타샤와 행인  85 / 8월 9일 평행 우주를 그리며  86 / 8월 11일 모차르트와 괴테, 그것도 아니면 실비아 플라스  87 / 8월 30일 Way Weapon  89 / 9월 11일 슬픈 것  90 / 9월 25일 아무 말로 지은 시  91 / 9월 30일 점을 통과하는 목차  92 



본문


 "지지 않는 장미란 없다"

 

 피어나는 장미 꽃잎

 차곡차곡 떨구다 보면 

 뼈대처럼 드러난 꽃대만 남기고

 사라져 가는 장미 땅 위에서

 땅속으로 흩어져 녹아드는 장미 일반의 생


 아니면 활짝 핀 장미 

 줄기째 자른 장미

 유리병에 꽃아 말린 장미

 검붉게 멈춰버린 장미

 피를 서서히 말린 장미

 

 지지 않는 장미란 없지만

 어떤 장미는 영원히 지지 않으리

 죽어서도 지지 않으리

 

 - 5월 14일 장미의 이름으로, 66페이지 중에서 - 



 검은 바다로 끌려 들어가는 신부

 계곡을 따라 물의 길을 내는 신부

 별 무리가 혜성의 꼬리처럼 불을 밝히고

 빛을 따라 쫓아오는 늑대 한 마리

 굴속에서 매끈한 고기가 되어 

 별이 기포로 물결치는 바닷속을 헤엄치자 

 왕이요 왕 지하의 왕입니다 왕의 행차랍니다 

 검은 바닷속 별의 주인은 신부랍니다

 연분홍 부푼 부표 해파리 조명 삼아

 고시래기 머리칼 길게 늘어뜨리고 

 별빛 녹아 흐르는 눈 빨간 산호초 입술로

 서약하는 우리의 신부

 검은 바다를 헤엄치는 나의 신부

 말갛고 말간 무덤의 신부

 

 - 6월 7일 밤의 바다와 별의 주인, 71페이지 중에서 -


 

 푸릇한 건초에 부슬부슬 검은 비가 내려

 올라앉은 첨탑에 짙은 안개 피어오르면

 오늘은 검은 녹초 이끼처럼 흐늘거리는

 머리카락을 쓰고 우산 아래 걷는다 꿈인 양

 꿈 아닌 양 축축한 안개와 미끈거리는

 신발을 신고 검은 녹초가 되어

 젖은 날개로 날아오르리


 - 7월 25일 검은 녹초, 83페이지 중에서 -






Copyrights ⓒ 뮤즈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허상범기자 뉴스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