민민우 작가의 또 다른 해체주의 펑크 시집

<식물원> 저자 민민우

입력시간 : 2019-10-25 16:58:07 , 최종수정 : 2019-10-25 16:58:07, 김미진 기자



책 소개


 <식물원>은 민민우 작가의 해체주의 펑크 시집이다.

 <식물원>은 작가의 또 다른 시집 <인공폭포>와 마찬가지로 해체주의 정신이 깃든 실험적이고 독특하고 재미있는 시들이 수록되었다. 

 책은 A4 크기의 연두색 색지를 작두로 잘라 재봉틀로 제본하여 A6 크기의 진으로 만들어졌다. <식물원>도 마찬가지로 책을 구매하면 귀여운 핀뱃지가 증정된다.



<출처: 다시서점>



저자 소개


 저자: 민민우

 

 민민우는 새라유치원을 졸업했다.

 미역국은 별로 안 좋아한다.

 MBTI 유형은 INFP이다.



목차


 총 32페이지



본문

 

 나의 죄책감

 나의 모욕감

 나의 모순


 한 여름 깊게 뿌리내린 파초를 뽑아내듯 

 억센 줄기들을 한 껏 움켜쥐고

 힘껏 당기면 땅을 들며 딸려오는 뿌리들까지

 흙을 털지도 않고 반으로 두 번 접어

 내 치아들로 우적우적 씹을 거예요

 날카로운 이파리에 혀를 베어도

 그냥 꿀꺽 삼킬 거예요


 식이섬유는 소화가 안되어요


 - '식물원' 중에서 -



 개 키우니? 응 안 키울 줄 알았어

 남자친구는 그래 없지

 요즘 그게 고민이잖아 응 그거

 그래서 그거를 보려고 하는 데 카드 두 개를

 응 이 그림은 금괴가 있는데

 돈 문제가 응 그래 돈이 문제구나

 그치 이 금괴 카드가 나왔잖아

 금괴는 돈을 뜻하는 거거든

 목을 메는 사람이네

 요즘 무슨 큰 걱정은 없고

 주변에 사람이 아프다던가

 그렇지 너가 요즘 몸이 안 좋지 피곤하고

 응 아 연애운도 보는 거야?

 이건 전체적인 거 본 거고 더 자세히 보려면

 2만원 더 필요해


 - '2만원 내고 타로카드 보는 이야기' 중에서 - 



 너는 언젠가 새가 떨어트린 깃털이었을 거야

 네 털은 양도 아닌데 왜 이렇게 희니

 죽여야만 고기를 먹을 수 있는 법은 누가 정했니

 동물이 맛있어 보이는 시점은 어디일까

 기다려주는 인간은 없단다

 니가 어저께 죽인 벌레 그거 사실 나야

 죽음을 연기하는 시체들이

 무덤안에 누웠습니다

 이유를 찾으려고 하지마

 너는 올바른 정답을 말할 수 있을만큼 

 똑똑하지 않다고 전해지고 있단다

 시간은 앞뒤를 맞게 하는 허상이야

 소설에서 무의미함을 의미하는 단어들

 고립을 느끼게 하는 고립감


 - '고립감' 중에서 -






Copyrights ⓒ 뮤즈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미진기자 뉴스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