젊음이 짊어진 가난한 정서에 대하여

<위로의 폭언> 저자 나도윤

입력시간 : 2019-09-25 23:39:19 , 최종수정 : 2019-09-25 23:39:19, 김미진 기자



책 소개


 '누가 나 대신 나를 슬퍼하겠느냐'

 

 <위로의 폭언>은, 스무 살을 갓 벗어나 쓴 <너를 모르는 너에게>로 큰 사랑을 받았던 나도윤 작가의 두 번째 시집이다.

 젊음이 짊어진 가난한 정서에 대해서 써내려간 그녀의 시는 애절하면서 현실적이다.

 '누가 나 대신 나를 슬퍼하겠느냐'라는 부제는 '위로의 폭언'이라는 함축적 제목에 그 의미를 더한다.

 나도윤 작가의 <위로의 폭언>은 많은 청년 독자들의 공감과 위로가 되어줄 것이다.



<출처: 인디펍>



저자 소개


 저자: 나도윤


 1995년 광주에서 태어났다.

 2015년 첫 시집 <너를 모르는 너에게>를 출간했다.


 

목차


 시인의 말 / 검은우편  12 / 가을 오후  13 / 단칸방에서  15 / 보고 싶은 것은 여기에 없다.  16 / 환상과 환멸  17 / 파도 없는 하늘  18 / 저마다의 기분  19 / 무채색으로 우는 달의 말  20 / 가난한 우리집  21 / 흑백령  22 / 카네이션  24 / 광주역  25 / 등  26 / 매미의 유혹은 서러운 아우성  27 / 파란별  29 / 낙엽같던 하루  30 / 지은이  32 / 당신의 소생  34 / 밤이다. 아니 눈물이다.  35 / 살인마의 생일케이크  38 / 낯선 목숨  40 / 터널의 아침  41 / 모노톤 미아리의 초저녁  42 / 거실과 식탁  43 / 술기운이 주는 현상  44 / 나는 여름이면서 겨울에 살았다.  45 / 눈 물  47 / 소설이라는 집을 지었다  48 / 베란다 냄새는 살인적  50 / 빈마음에서 나오는 빈말  52 / 무제  53 / 위로의 폭언  54 / 결여된 마침표  55 / 겨울 밖의 소용돌이  56 / 눈사람들  57 / 오전 4시의 씁씁함  58 / 실수의 실수  59 / 겨울에 뚜렷한 달의 발자국  60 / 죽은나무색  61 / 144번 버스에서 가장 높은 자리  62 / 일말의 낭만  63 / 대체로 무난한 화요일  64 / 새우잠  65 / 사람  66 / 알 수 없는 쓸쓸함  67 / 생의 미제  68 / 연꽃무덤  70 / 정이 많은 할머니  71 / 같은 세상  72 / 뒤처진다는 것  73 / 마치 어린 나방  74 / 성년의 날  75 / 고적한 저녁밥상 76 / 어느 청춘에는 씨앗이 없다  77 / 훼손된 서광  79 / 나는 무너지지 않을 테지만  80 / 내일의 문장  81 / 23시의 시  82 / 구석의 절규  83 / 손바닥으로 짚은 별빛  84 / 독야에 뜬 우편함  85 / 자꾸만 끊겨서 다독이는 것 같은 울음소리를 사랑할 거야  87 /   87 / 비로맨스  88 / 오늘의 날씨, 울 일 없음  90 / 가랑비의 독백  91 / 너에게 영원을 줄까  92 / 나 같은 재앙  93 / 맨 밑에 있는 파편  95 / 고통의 자전  96 / 우주의 무딘 젊음  97 / 감독관의 지문  98 / 바닷바람의 형상  99 / 청춘미완성  100 / 세 번의 대식  101 / 119  103 / 오만함의 본질  104 / 멍울진 밤  105 / 얼음과 여름  106 / 표정이 없는 나의 정서  107 / 지하에서 지상으로 가는 에스컬레이터  109 / 애매한 다정과 단정  112 / 낭만주의  113 / 백사장  114 / 얼음 속  115 / 나를 위해 할 수 있는 1. 비관  116 / 펼칠 때와 접을 때, 너는 뭐가 더 보고 싶어?  117 / 낙엽메모  118 / 먼동이 틀 때의 서먹서먹  120 / 사막을 걷는 어른들  121 / 공허  122 / 외로움으로 산다  123 / 가을이 죽었다.  124 / 나는 네 청춘 속 환멸의 부제였다.  126 / 잊히지 않는 사람  127 / 상상  128 / Good Night.  129 / 청바지와 나뭇잎  130 / 당신의 밤  131 / 새벽 붉은 달과 엄마 그리고 나  132 / 살자.  134 / 수신자 불명(반송될 편지)  135 / 행복해요, 그런데요, 이제 나는 아무것도  136 / 숨다.  138 / 날개  139 / 작은방  142 / 언어의 재구성  144 / 끄집어 부르기  145 / 회고록  146 / 괴괴한 축복  147 / 바닷소리 들려오는 밤의 일지  148 / 2017년 1월 31일의 백지  149 / 모든 것은 지체될 뿐이다.  150 / 아침이 왔다.  152 / 유서  153 / 어느 젊은 음울  154 / 보잘 것 없는 시 한편  155



본문


 모두가 나를 보기만 하면 눈을 감아.

 그 기분을 감은 눈두덩에 말해주고 싶진 않았다.


 별똥별처럼 찰나에 쏟아지고 싶었다.

 찡그린 그 찰나에 숨겨온 전부를 잃고 싶어진다.

 누군가 봤을 거야, 바보같이 소원을 빌었을까?


 커튼 사이로 햇살은 비틀비틀 걸어 나온다.

 그러마. 하고 눈이 멀어주기로 한다.


 - 무채색으로 우는 달의 말, 20페이지 중에서 -



 온 세상 구름이 사라지면 어떻게 되냐고? 

 바다가 되겠지

 파도 없는 하늘

 고립된 자들은 하늘인 줄도 모르고 뛰어들 테다

 바다인 줄 알던 사람들이겠지만 

 하늘이건 바다건 추락하는 마음은 다 같단다


 무엇도 오지 않는 밤바다에 갇혀본 적 있느냐?


 - 파도 없는 하늘, 18페이지 중에서 - 

 


 사람은 기분을 가져온다.

 가엾은 그 사람 떠올리면 설움과 울컥 쏟아지고

 부러운 그 사람 떠올리면 비참과 비죽 솟아온다


 나 또한 사람이니

 나를 떠올리자면 왜인지 무엇과도 마주치지 않는다

 이것이 쓸쓸함이다


 - 저마다의 기분, 19페이지 중에서 - 






Copyrights ⓒ 뮤즈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미진기자 뉴스보기